반응형

태양광 폴리실리콘값 '저점 통과'
주요국 잇단 그린뉴딜 발표도 긍정적

이달 들어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가격이 바닥을 찍고 반등하기 시작하면서 OCI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초 태양광 폴리실리콘의 국내 생산을 포기했지만 말레이시아에서의 생산을 계속하고 있어 폴리실리콘 가격이 여전히 실적에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인데요.

정부가 국비 42조7000억원을 투입해 추진하겠다고 한 ‘그린뉴딜’ 프로젝트도 OCI엔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도 전망됩니다.

지난 8일 기준 고순도(9N/9N+) 태양광 폴리실리콘 가격은 ㎏당 평균 6.65달러로 전주보다 3.4% 상승했다. ㎏당 6.2달러대까지 떨어졌던 가격이 이달 들어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당 6.2달러는 가장 경쟁력을 갖췄다는 중국 다포(Dapo) 원가에 가까운 수준으로 업체 대다수가 수익을 내기 어려운 정도라고 분석하는데요. 3분기 웨이퍼 제조사의 증설이 예정돼있다보니 그 밑단인 폴리실리콘 수요가 늘면서 가격 오름세가 이어질 수 있을 수 있습니다.
이같은 흐름은 OCI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큽니다.
OCI는 지난 4월 국내에서의 태양광 폴리실리콘 5만2000t 생산을 접었지만 말레이시아에서 여전히 2만7000t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군산 공장 한 곳(P1)만이 5월부터 반도체용 폴리실리콘으로 전환해 이를 생산하곤 있지만 2022년까지 연간 5000t 생산이 목표라 아직 실적 영향이 크진 않은 상황입니다. 향후 태양광 폴리실리콘 수급·시황에 따른 실적 변동성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합니다.

주요국이 잇따라 그린뉴딜에 나서는 점 역시 태양광 산업 성장 기대를 높이는 요인으로 꼽히는데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들고자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겠다는 ‘그린딜’(Green Deal)을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그린뉴딜을 발표하며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확대에 나서기로 했는데요. OCI는 자회사 OCI파워가 태양광발전사업 솔루션과 인버터·PCS(전력변환시스템) 제조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연말 태양광 수요가 집중되면서 폴리실리콘 가격이 회복되고 OCI도 하반기 흑자로의 전환을 기대해볼 만한 상황입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