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미국 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가 역대 최고치로 오르면서 '제2의 닷컴버블'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에서도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다만 20년 닷컴버블과 비슷하다는 의견과 전과는 상황이 다르다는 분석이 많이 갈리고 있습니다.  단순히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는 사실 만으로 닷컴버블과 지금을 비교하는 건 무리가 있기는 합니다. 실적과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자금) 등을 감안하면 기술주에 대한 투자는 현재도 유효하다는 의견입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1.91포인트(0.59%) 상승한 10,550.4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지난 13일 기술주의 부진으로 2.13% 하락한 후 이틀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는데요. 나스닥을 선두에서 이끌고 있는 테슬라는 올 들어서만 262.6% 폭등했습니다. 시가총액도 2867억달러(약 344조원)로 불어났습니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등 다른 기술주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도 최고치, 전형적인 버블이다.

기술주 과열을 경계하는 목소리는 이달 초부터 흘러나왔습니다.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00만명을 돌파했고, 미국에서만 신규 확진자가 하루 6만명 넘게 나오는 상황에서 기술주가 과도하게 상승했다는 것인데요. 
월가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큰 충격을 받은 상황에서도 나스닥지수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데 이는 전형적인 버블이라며 소액 투자자들은 버블이 꺼지기 전에 빠져나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술주들의 주가 흐름은 1999년 말부터 2000년 초반까지 이어진 '닷컴버블' 때와 비슷한 흐름을 보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나스닥에 상장된 100개 우량기업의 주가를 모은 나스닥 100지수는 1998년까지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1600선에 머물렀습니다. 그 후 1999년 'Y2K'(2000년 연도 인식오류) 공포로 인터넷 관련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2000년 1월 3500선을 넘어섰습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지수는 매주 3~10%씩 올랐고, 2000년 3월24일 4804.0으로 고점을 찍으며 1년만에 약 140% 급등했습니다.

그러나 기대에 못 미치는 인터넷 서비스에 실망한 사용자들이 미국 최대 인터넷 사업자였던 AOL의 주식을 투매하기 시작했고 다른 인터넷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함께 폭락했습니다. 나스닥 100지수는 이후 2년 간 80% 넘게 하락하며 2002년 10월4일 821.0까지 떨어졌습니다.

검증된 일부만 상승, 닷컴버블과는 상황이 다르다.

국내외 기술주의 최근 급등은 과거 닷컴버블 때와는 다르게 봐야한다는 주장이 많습니다. 기술주들의 현금흐름, 코로나19 환경, 풍부한 유동성 등이 그 근거인데요. 과거 닷컴버블 시기에는 인터넷 관련 서비스라는 기대만으로 올랐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입니다. 반면 현재는 구체화된 실적 전망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기술주의 단기 상승세가 강한 것은 사실이지만, 닷컴버블과 비교하면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라며 코로나19로 경제 성장의 기대감이 낮아지면서 경기와 무관하게 성장할 수 있는 일부 기술주에만 관심이 쏠리는 것입니다. 

코로나19가 만든 우호적인 환경도 기술주 상승의 이유로 꼽힙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주요국들의 폐쇄 조치가 언택트(비대면) 수요 급증으로 연결됐고, 자연스럽게 기술주 상승으로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일부 종목의 상승세가 가파르다는 공통점은 있지만 전염병이 기술주에 우호적인 환경을 만들어줬다는 차이점도 있습니다. 기술주의 실적이 우수하고 보건 환경이 달라졌다는 게 20년 전과 지금의 가장 큰 차이입니다. 또 20년 전과 다른 점은 경기부양을 위해 시중에 풀린 풍부한 유동성입니다. 닷컴버블 땐 물가와 경기가 과열돼 유동성 축소의 우려가 있었는데 현재는 그런 우려가 없습니다.

여전히 기술주 투자 긍정적

'닷컴'이 붙은 주식은 무조건 오른 과거와 다른 만큼 상승 흐름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가가 부담스럽게 급등한 것도 사실이라 실적에 기반한 투자를 하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실적 성장에 기반한 투자를 하면 실패 가능성을 낮출 수 있으며 닷컴버블 때 투자하지 않던 워런 버핏이 애플의 3대 주주이고, 아마존을 사들이고 있다는 점도 이를 반증합니다. 주가가 많이 올랐다는 점에만 초점을 맞추면 새로운 시대에서의 투자 기회를 잃을 수 있기도 합니다. 현재의 거시경제 환경은 성장을 계속 추구하고 있고, 사람들도 저금리로 왕성한 투자활동을 할 수밖에 없으며 성장 산업에 대한 관심은 계속될 것이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기술주에 투자하는 것은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다만 예상치 못한 위험은 언제든지 현실화될 수 있어 이를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의 투자가 필요한데요. 맹목적인 역전을 바라는 묻지마 투자는 지양해야 합니다.

 

주식투자를 할때는 '조심해야할 때'가 있습니다.

국내 증시는 영향을 주는 변수가 다양합니다. 때문에 호재가 예상되는 기업일지라도 수익을 크게 내기 어려운 상황이 생기기 마련인데요. 많은 사람들이 주식에 관심을 갖고 실제 빚을 내서 주식을 많이 하지만 개미투자자들은 손해를 본다 라는 말이 이런 의미일 것입니다.

흔히 좋은 기업의 주식을 저점에서 매수할 때가 있다면 확실히 저점인 줄 알고 매수해야 하는데 하락하고 있는 중에 매수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또한 외인, 기관이 팔 때 개미들은 사는 경우와 외인, 기관이 살때 개미들은 파는 경우가 많아 하락하는 주가에 심리적으로 조급해지며 손절할 경우도 많을 것입니다. 정확한 파악과 분석을 통해 투자하는게 중요한 주식 시장입니다.

투자 관련해서 쪽지나 댓글로 물어보시는 분들이 있는데 최대한 아는선에서 도움드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전문 투자자는 아닌 개인이다보니 한계가 있어 투자에 도움될만한 내용들이 있는 카톡방을 공유드립니다.

주가와 종목에 대한 상담, 참고할 만한 뉴스와 단타 보다는 단기, 중장기 투자에 대해 짚어주고 있으며 블로그 포스팅을 하는데에 있어서도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오픈 카톡 채팅방] 바로가기

 

2020/07/28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4차산업 관련주 거품일까? 조정일까?

2020/07/24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주식 상장 예비심사 통과, 기업가치 1.76조

2020/07/14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한국판 뉴딜정책 관련주 그린뉴딜 대장주 두산퓨얼셀 어떤 회사인가?

2020/07/25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테슬라 배터리데이, 한국에 추가 공장 계획?

2020/07/13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한국판 그린뉴딜 수혜주 대장주(한화솔루션, 두산퓨얼셀, 효성첨단소재) 주가 전망

2020/07/09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제2의 테슬라 니콜라 주가 전망, 주가 반토막으로 하락 이유는?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이번에는 닷컴 버블과는 확실히 다르다에 한표 던집니다.ㅎㅎ 막말로 지금 나스닥을 이끌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은 체력과 매출실적이 아주 튼튼하다 못해 지구촌 동종 업계를 다 씹어 드시고 있기 때문에... ㄷㄷㄷ

  2. thumbnail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ㅋㅋ 저도 테슬라는 좀 그렇더라구요. 실제로 테슬라 차를 보면 내장재나 마감, 기사를 보면 범퍼도 충격에 약해서 쉽게 탈거되고... 게다가 테슬라 주가를 보면 마치 나스닥계의 비트코인 이랄까??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