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윌 스미스, 아내 삭발 농담 크리스 록 폭행 (94회 아카데미)

 

 윌 스미스가 아내를 소재로 한 농담에 격분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했다.

윌 스미스는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상태였다.

배우 크리스 록은 시상자로 참석해 장편다큐멘터리상을 시상했다.

시상에 앞서 크리스 록은 몇 가지 농담을 했는데,

그 가운데 하나가 윌 스미스의 아내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 헤어를

영화 ‘지. 아이. 제인’의 Lt. 조단 오닐(데미 무어)에 빗대 “‘지.아이.제인2’에 출연하라”고 한 것.

윌 스미스는 이 농담을 듣고 격분해 무대로 올라와 크리스 록에게 주먹질을 했다.

크리스 록은 “아카데미 역사상 가장 인상적인 한 방을 먹이고 내려갔다”며 웃음으로 무마하려 했지만,

윌 스미스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내 아내의 이름을 더러운 입으로 거론하지 말라”며 욕설을 했다.
 
최근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CBS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자신이 21세의 연하남과 사귀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윌 스미스는 “결혼 생활에서 불륜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탈모로 고생하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

 

반응형
LIST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