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삼성SDI 주식 주가 전망

 

어제 삼성SDI의 2분기 실적 발표가 있었습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목표주가를 56만원까지도 새로이 조정하고 있습니다.​

7/29일 오늘 현재까지도 매수(BUY) 의견입니다.

뛰어난 실적 개선세

삼성SDI는 하반기에도 실적 개선세가 이어지고 내년이 더욱 기대되는 종목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삼성SDI는 지난 2분기(3~6월) 매출 2조5600억원, 영업이익 104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 상승하고 영업이익은 34% 감소했지만 시장 기대치(매출 2조45000억원, 영업이익 708억원)를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입니다.  

당초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많은 나라들이 봉쇄하며 전사업 부문에 걸쳐 실적 개선 기대감이 낮았는데 우려와 달리 원형전지와 편광 필름 부문 실적이 좋았고 폴리머전지와 반도체 소재, ESS(에너지 저장장치) 배터리는 기대 수준이었으며 자동차 배터리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소재 부문은 기대 이하의 흐름을 나타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 근무, 집에서 쉬는 시간이 늘어나고 개인 이동 수단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전동공구와 모빌리티 등의 수요 회복세로 원형 전지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약 50% 증가했습니다. 

중대형 전지 부문은 주요 완성차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들의 공장 비가동 영향으로 자동차 배터리 매출이 전분기 대비 약 7% 감소한 반면, ESS 매출은 국내 수요 회복과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 중심 해외 수주 확대로 전분기 대비 약 24% 증가했습니다.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요 불확실성이 많았지만 하반기에 접어들면서 가파른 실적 상승세를 보일 것응로 전망됩니다.  

이에 올해  매출 11조3000억원, 영업이익 6050억원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작년 대비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31% 상승한 수치입니다.

하반기 상승세의 주요 예측은 상반기 수요 부진에도 연간 자동차 배터리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약 50% 성장했고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ESS 부문 매출도 약 44% 늘면서 중대형 전지 부문 손익 개선을 이끌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입니다.

전자 재료 부문도 서버 중심의 메모리 반도체 업황 호조세와 중국 고객사향 편광 필름 물량 확대, 계절적 성수기 진입 효과에 따른 OLED 소재 수요 증가로 안정적인 캐시카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각 나라들이 경기 부양 대책의 일환으로 그린 뉴딜을 강조하며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지원 정책 전략을 더욱 강화하고 있어 삼성SDI 중대형 전지 부문의 가파른 성장성은 불보듯 뻔하다는게 시장 전망치입니다.

삼성SDI는 내년 하반기에 지금보다 한단계 발전된 5세대(Gen5) 배터리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이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 향상을 위해 하이니켈(High-nickel)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가 사용됩니다. 

요약


실적에 대한 추정치를 올리게 된 부분은 소형 배터리와 ESS입니다. 소형 배터리에서 원통형은 굉장히 좋은 실적을 누리고 있으며 ESS는 예상치 못한 수요가 발생해 호실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2분기의 영업이익은 1,040억으로 시장 예상치인 630억원을 크게 상회했습니다.

원통형 배터리의 매출액은 +34% QoQ 증가했고, ESS 배터리는 +27% QoQ 증가한 반면 살짝 아쉬운 부분은 전기차 배터리 부분입니다. EV 배터리 실적은 COVID와 신규 라인의 감가상각비가 올라오면서 1분기 대비 감소하였습니다.

향후 투자포인트
첫번째 기사화가 많이 되었지만, EV 배터리에서 NCA각형과 전고체 등 원가 경쟁력이 높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확보했습니다.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경쟁사 대비해서 항상 저평가받았던 요소가 보수적인 수주와 증설 기조였습니다.
차세대 기술을 통한 수익성이 개선되면 이런 기조에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현재 삼성SDI의 EV 사업부는 경쟁사와 비교할 때 단위 매출액 당 이익이 높은 부문입니다.

두번째 ESS 입니다.
최근 산업 내용 중 가장 좋은 내용으로 보고 있습니다.
원래 연간 매출 가이던스는 20% 정도의 상승할 것으로 제시되었습니다. 2분기 실적 발표 이후에는 올해 40 ~ 50%의 성장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북미 지역의 전력용 ESS 프로젝트가 시작되어 3분기와 4분기 큰 폭의 매출 성장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하반기 매출은 상반기 대비 59% 성장을 예상합니다.
국내 ESS도 그린뉴딜 정책 발표 이후 안정화 국면 진입하고 있습니다.
점진적인 수요 회복을 예상합니다.
ESS 배터리는 고객사가 워낙 많은 시장이기 때문에 매출이 올라 왔을 때 수익성이 굉장히 좋을 수 있습니다.
전기차 배터리에 대비해서 회사의 이익 기여도가 높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