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중국 공산당의 입인 관영매체가 온라인 게임을 ‘정신적 아편’ 또는 ‘전자 마약’이라고 비판하자 텐센트 등 중국의 게임주식이 일제히 폭락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의 자매지인 ‘경제참고보’는 일부 학생들이 텐센트의 게임인 ‘왕자영요’를 하루 8시간씩 한다며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고 지칭했다.

경제참고보는 더 나아가 게임에 대한 당국의 엄격한 규제를 촉구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이날 오전 홍콩증시에서 텐센트와 넷이즈의 주가는 각각 10%, 13%씩 폭락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 등 IT기업 단속에 이어 게임 산업에 대한 단속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며 투자자들이 게임주를 투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충격은 홍콩증시에 그치지 않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게임주도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한국 넥슨의 주가는 도쿄증권거래소에서 9% 이상 폭락하고 있다. 넥슨의 매출 28%가 중국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저도 도움받는
주식 정보방에서 주식공부하세요.



주식정보공유방
https://open.kakao.com/o/g8Oqw5hd

주식정보공유방

open.kakao.com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