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부한 유동성으로 글로벌 증시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거품 논란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에 비해 주가가 과도하다는 즉, 거품이라는 의미인데요. 코스피 지수 역시 단기 과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돈은 돈이 있는 곳으로 흘러간다는 논리로 올 초처럼 급락할 일을 절대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애플, 테슬라 주가는 거품?

지난 21일(현지 시각)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41% 오른 2049.98달러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주당 가격이 2000달러를 넘어서며 천슬라에서 단숨에 이천슬라가 됐습니다. 
테슬라의 주가수익비율(PER·주가를 당기순이익으로 나눈 것)은 1000배가 넘습니다. 테슬라가 1년간 버는 이익의 1000배에 해당하는 주가가 형성됐다는 의미입니다. 보통 PER이 높으면 주가가 고평가되었다고 기준을 세웁니다.

애플도 지난 21일 5.15% 올라 497.4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기업가치인 시가총액은 무려 2조1270달러(약 2530조원)으로 우리나라 전체 상장사의 시가총액을 더한 것보다 높은 수준입니다. 

두 기업은 물론 액면분할을 발표하며 호재로 작용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품이라는 지탄을 받고 있는데요.

한 전문가는 증시에 약간의 광기가 있음이 분명하다고 언급했습니다. 각국 상장 주식 총 시가총액을 분기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이른바 ‘버핏 지수(Buffett indicator)’는 최근 30개월 만에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증시 코스피도 거품?

 

미국뿐 아니라 한국 증시에 대한 우려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의 영향으로 지난 3월 폭락했던 코스피는 최근 2300선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종가는 2304.94, 시가총액은 1566조7800억원이 됐으며 지난 3월 19일 장중 1439.43까지 주저앉았던 것과 견주면 5개월만에 865.51포인트(60.1%) 급등했습니다.

국내 증시가 ‘거품’일 것으로 바라보는 시각 중 하나는 국내 증시 상승을 이끄는 주요 종목이 현재 재무상태와 영업이익보다는 미래의 성장 가능성에 기댄 제약·바이오 업종이 많기 때문입니다.

시총 3위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920억원이지만 현재 시총은 52조8658억원(21일 종가 기준)에 달합니다. 지난해 PER은 141.2배로 미국의 아마존이나 넷플릭스보다도 높은 수준입니다. 증권업계에선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PER이 240.5배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시총 6위 셀트리온, 코스닥 시총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 시총 2위 씨젠 등도 이익은 크게 나지 않지만 규모에 비해 미래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급등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오를까?

 

제약이나 바이오업종, 네버나 카카오 등 언택트 기업들이 앞으로도 이렇게 큰 이익을 낼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들기도 하는 시점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이슈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매크로 모멘텀 측면에서는 부담감이 형성될 수 있는 시점이라고 보여집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아니더라도 국내 거시경제와 기업의 성장성이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주가가 과하게 높은 수준이라는 의미인데요.

현재 2300선을 오가는 지수가 2000선 아래로 무너지는 폭락장이 다시 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주가가 연내 2100선 이상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으며 현재의 시장상황은 국내 기업들이 앞으로 미래 먹거리를 찾아가고 정부의 (재정·통화 등)여러 부양책을 통해 경제주체들이 경제활동에 빠르게 복귀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반영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때문에 코로나와 별개로 이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인데요.

또 일각에서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 안에는 백신이 개발될 것으로 보는게 합리적인데 이렇게 정상으로 경제가 복귀한다고 하면 주가가 급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치며.

최근 주가가 단기적으로 가파르게 많이 상승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위 언급한 이유들로 주가가 다소 하락할 수 있지만 코스피 2100선이 쉽게 무너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거품은 결과를 알고 나서야 거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재 국내 증시를 이끌고 있는 돈의 힘이 어디까지일지 궁금합니다.

 

2020/07/29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삼성SDI 주식 주가 전망, 소형 배터리와 ESS 수요폭발 목표주가는?

2020/07/31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LG 화학 주가 전망, 2분기 영업이익 5716억원(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2020/07/31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미국 증시 기술주 급등, 애플 주가 전망 아이폰 주가

2020/08/03 - [경제, 비지니스/주식&기업] - 반도체 설계회사 ARM 인수 엔비디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